GS리테일, 요기요와 손잡고 퀵커머스 사업 ‘요마트’ 본격화

GS리테일이 배달앱 요기요에서 축산, 수산, 과일 등 식료품과 생필품을 빠르게 구매하고 배송받을 수 있는 전국 즉시 장보기 서비스 ‘요마트’를 17일 공식 론칭한다. 요마트는 서울 노원 및 천안 서북지역을 시작으로 올 상반기 내 350여개 GS더프레시 매장과 전용 MFC(Micro Fulfillment Center)까지 추가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요마트는 GS리테일의 전국 기반 대형 유통망과 요기요의 배달 플랫폼 운영 노하우를 집약해 만든 요기요의 퀵커머스(Quick Commerce, 즉시 배송) 서비스다. 지난해 GS리테일 등이 참여한 CDPI 컨소시엄이 요기요를 인수한 이후, 본격적인 협업을 통해 선보였다. 배달앱으로서는 최초로 즉시 장보기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함으로써 퀵커머스 주도권을 선점해 나가겠다는 게 GS리테일의 포부다.

요마트에선 GS리테일이 보유한 신선식품, HMR, 즉석식품, 잡화 등 1인 가구부터 대가족까지 필요한 먹거리와 생필품을 1시간 내 배송한다. 여기 심플리쿡, 우월한우, 쿠캣 등 기존 GS더프레시에서 판매 중인 브랜드도 요마트를 통해 주문할 수 있다. 요마트의 취급 품목수(SKU)는 약 1만개다.

요마트는 요기요의 멤버십 할인 구독 서비스인 ‘요기패스’와 연동된다. 3월 누적 가입자 90만 명을 달성한 요기패스의 구독자들은 음식 주문, 포장뿐만 아니라 요마트 장보기까지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요마트의 라스트마일 배송은 GS리테일의 자체 도보 배달 플랫폼인 우리동네딜리버리(우친)와 배달대행사인 부릉, 비욘드, 바로고가 수행한다. 최소 주문금액은 1만5000원이며, 기본 배달비는 3000원(이벤트가 : 무료)이다.

GS리테일에 따르면 기존 즉시 장보기 서비스는 초기 물류 거점 구축에 시간적, 공간적 제약이 크고, 대규모 투자로 인한 한계 등으로 배송 지역 자체가 제한적이었다.

요마트는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GS리테일의 배송망을 활용했다. 특히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전국 350여개 GS더프레시 매장이 MFC(Micro Fulfillment Center) 역할을 수행한다. GS리테일에 따르면 이를 통해 별도 물류 센터 구축을 위한 추가 투자 없이도 발빠르게 전국 단위 광역 배송망 구축이 가능하게 됐다.

GS리테일은 요마트가 소비자에게 편리한 주문 경험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전국 지역에 있는 GS더프레시 가맹 경영주의 수익 상승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배달 플랫폼을 통한 새로운 유통 판매 채널 확보는 가맹 경영주에게 추가 수익을 올리는 계기가 됨은 물론, 동반성장의 효과도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안병훈 GS리테일 퀵커머스 사업부문 상무는 “다년간 쌓아온 GS리테일의 핵심 역량이 요마트에 극대화돼 퀵커머스 시장에 신기원을 보여줬다”며 “앞으로도 GS리테일은 요마트를 통해 압도적인 상품 경쟁력을 제공하고, 전국 단위 서비스 확대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퀵커머스 경험을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GS리테일

편집. 엄지용 connect@beyondx.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