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여대 컨테이너 IoT 상시 운영한다” 해운사와 스타트업, 기술벤처 3사가 뭉친 이유

컨테이너 제공에, IoT 장비 무상 장착 24시간 365일 화물 추적
국제물류 운송단계별 정보 수집, 디지털로 운영 최적화 이끌 것

국내 중견 해운사인 남성해운과 국제물류 디지털 플랫폼 밸류링크유, IoT 전문 스타트업 에스위너스 3사가 해운물류 산업의 디지털화와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 제휴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남성해운은 에스위너스와 밸류링크유에 350대의 냉동 및 일반 컨테이너를 제공하고, 에스위너스와 밸류링크유는 컨테이너 위치 추적 및 관제를 위한 IoT 장비를 지원한다. 실제 운송 중인 컨테이너에 IoT 장비를 부착해 운송단계별 데이터를 취합하고, 실시간 화물 운송 상황을 추적하게 된다.

과거 화물이 적재된 컨테이너에만 적용되던 IoT 장비의 활용 범위를 상시 부착 형태로 운영해 국제물류 전 과정(구간)에 투입된 컨테이너 운영 현황을 데이터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남성해운 김용규 대표는 “과거 컨테이너는 바다 위에서 움직였지만, 이제는 랜선 위에서 항해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며 “해운물류 산업의 디지털 전환은 AI, 자율 주행 선박 등 최첨단 기술의 적극적 도입도 중요하지만 이에 앞서 업무 환경과 일하는 방식의 디지털 전환이 선행되어야 하며, 이번 제휴가 그 첫 발걸음이 되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제휴로 3사는 고객 관점에서 국제물류 서비스에 필요한 서비스 모델도 함께 연구한다.

밸류링크유 남영수 대표와 에스위너스 신중조 대표는 “이번 업무 제휴의 1차적 목표는 실시간 화물 운송현황 모니터링과 원격 제어, 사고 정보의 조기 감지와 예방을 통해 물류 운영 효율을 높이는 것”이라며 “컨테이너의 운송단계별 관제를 통해 운송 장비의 관리 최적화와 공 컨테이너의 효율적 회수를 위한 정보 제공으로 운송사의 비용 경쟁력을 높이는 등 혁신의 모든 방향성을 고객 관점에 둘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성해운, 에스위너스, 밸류링크유 3사는 GSDC(글로벌 해운물류 디지털 컨소시엄) 회원사로 전통적인 해운회사와 스타트업, 기술벤처가 모여 해운물류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실질적인 업무 협업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해운물류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전통적인 해운회사와 국제물류 온라인 플랫폼, 그리고 기술벤처기업 3사가 뭉쳐 컨테이너  운송 최적화를 위한 데이터 수집 및 운영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 왼쪽부터 남영수 밸류링크유 대표, 김용규 남성해운 대표, 신중조 에스위너스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