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리, 애그 테크 기업 ‘록야’에 100억원 투자

컬리가 농식품 스타트업 록야 주식회사(이하 록야)에 대한 지분 투자를 29일 완료했다. 록야의 농업분야 혁신역량과 컬리의 플랫폼을 연결해 신선식품 유통은 물론 농업 전반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루려는 목적이다. 투자금은 100억원이다.

컬리는 이번 투자를 통해 농산물의 종자부터 신선식품까지 통합적인 농산물 가치사슬(밸류체인)을 구축, 신선한 우수 농산물을 더욱 빠르게 조달할 계획이다. 스마트팜 등 선진화된 농업 기술을 활용해, 신선식품의 품질 관리 수준도 높이게 된다. 록야의 AI 기반 농산물 가격 예측과 컬리의 판매 데이터를 결합하여 농산물의 가격 경쟁력 또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그동안 컬리는 온라인 판매가 어려웠던 신선식품 유통 영역에서 정확한 판매량 예측, 풀콜드체인 구축, 배송기간 및 폐기물 최소화 등 기술과 데이터를 활용한 산업 혁신을 만들고자 노력했다. 컬리에 따르면 그 효용은 농식품 생산자의 실질적 소득 증가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생산자들은 이전에는 기대하기 힘들던 신선식품 전국 판매의 기회를 얻었고, 컬리의 직매입에 힘입어 계획 농업을 실현할 수 있게 됐다고.

록야는 2011년 설립된 농업 유통분야 최초의 벤처기업이다. 주 사업인 농산물 유통 외에도 종자개발과 판매, 농산물 가격 예측 데이터 플랫폼, 그린 바이오 사업 등 다양한 애그 테크(Ag-tech) 사업을 진행 중이다. 약 60여 종의 농산물을 계약 생산, 유통하고 있으며 탄탄한 산지 네트워크와 풍부한 농산물 유통 데이터를 자랑한다.

록야의 권민수 각자대표는 “컬리는 고객이 이전에는 경험하지 못했던 만족스러운 구매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신선식품 유통의 새 장을 열었다”며 “컬리처럼 농업에 대한 깊은 이해와 명확한 비전, 혁신적 솔루션을 보유한 기업이 미래 유통 비즈니스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록야는 2018년부터 마켓컬리에 입점해 5년째 상품을 공급하고 있는 컬리의 주요 파트너다. 지난 4월 기준으로 컬리에 100여 개의 상품을 공급하고 있다. 입점 이래 지난해까지, 마켓컬리에서 연평균 3배씩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컬리 김슬아 대표는 “록야는 농산물도 균일한 품질과 안정적인 가격을 실현할 수 있으며, 믿고 구매할 수 있음을 보여준 대표적인 애그 테크 기업”이라며 “양사는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농촌, 그리고 생산자와의 상생을 통해 동반 성장을 이뤄가고 국가경제 발전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컬리

편집. 엄지용 connect@beyondx.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