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순환 플랫폼 ‘에코야’ 180억원 시리즈A 투자 유치

자원순환 플랫폼 ‘에코야(ECOYA)’ 운영사인 에이치알엠이 18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스톤브릿지가 리드 투자자로 신용보증기금, 포스코기술투자, 서울투자파트너스, 하나금융투자가 참여했다.

투자 배경으로는 폐기물, 폐자원 시장의 탄소중립 및 순환 경제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에이치알엠의 자원 선순환 디지털 역량과 투명한 이력 관리 분야의 비즈니스 성장을 이유로 꼽았다.

에이치알엠은 이번 투자로 폐기물을 배출하는 기업, 수집·운반·처리를 담당하는 중간처리 사업자, 가공한 원료를 바탕으로 재생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을 위한 순환자원 데이터 플랫폼 ‘ECOYA’와 폐기물 유통 시장의 가치사슬을 구축해 순환자원 모델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안성찬 에이치알엠 대표는 “재활용 시장의 근본적인 문제는 수거 대비 재활용률이 저조하기 때문으로, 매립하거나 소각하던 폐자원의 재활용률을 높이고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ESG 경영과 탄소저감활동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M&A 등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신규 사업을 적극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6년 설립된 에이치알엠은 폐지, 폐플라스틱, 폐비철금속 등 순환자원을 유통하는 전문상사로, ‘수집-선별-가공-폐자원 연료화’ 전체 공정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CLOSED LOOP SMART FACTORY(이하 CLSF)를 구축하고 있다. CLSF는 기업 활동 및 일상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의 선별 및 재사용율을 극대화하여, 폐플라스틱의 재활용 및 부산물의 연료화까지의 모든 과정을 하나의 시스템으로 통합관리가 가능한 스마트 팩토리를 말한다.

에이치알엠은 2021년 폐종이, 폐플라스틱, 폐금속 등의 순환자원 유통을 통해 372억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사업장에서 발생한 폐기물, 폐자원의 수거·운반·최종 처리까지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관리하며 순환자원을 생산-소비하는 사업자들을 연결하는 데이터 플랫폼인 ECOYA 출시를 앞두고 있다. 


 ECOYA 플랫폼 자원순환 솔루션 구조도. 출처: 에코야

김철민

X writer

김철민

「네카쿠배경제학」저자. 비욘드엑스 대표. 인류의 먹고사니즘에 수많은 연결고리가 된 물류를 관찰하고, 시대마다 변화하는 공급망의 의미와 역할을 해석하는 일을 한다. 프리미엄 콘텐츠와 현장 전문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 멤버십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국립 인천대 창업혁신교수와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 한국로지스틱스학회 부회장으로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