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배달 플랫폼들과 다회용 배달용기 활성화 한다

지구의 날인 22일 서울시와 배달 플랫폼 4사(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쿠팡이츠서비스-쿠팡이츠, 위대한상상-요기요, 신한은행-땡겨요)가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제정돼 올해 52회째를 맞았다.

배달앱사와 서울시는 배달 수요와 함께 늘어나는 일회용 플라스틱 배달용기 문제에 공감대를 갖고 친환경 배달문화 정착을 위해 지난 2월부터 지속적으로 협의를 해왔다. 각 사는 배달 플랫폼에 다회용 배달용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기능을 도입하고, 이용자를 대상으로 이를 적극 홍보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다회용 배달용기 사업이 확대할 수 있도록 협력체를 구성, 행정·재정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달 말 다회용기를 제작하고 음식점에 공급할 보조사업자를 선정하고, 5월부터 배달수요가 많은 강남구, 관악구, 광진구 3개구를 대상으로 다회용기를 사용할 식당 500곳을 모집한다.

서울시는 또 일회용품 없는 캠퍼스를 만들기 위한 제로캠퍼스 참여 대학을 모집하고, 제로캠퍼스에 ‘다회용기 회수함’를 설치하여 대학생들이 1회용 플라스틱 용기 대신 다회용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는 “배달의 편리함 이면에서 발생하는 수많은 일회용 플라스틱 쓰레기를 보며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다회용 배달용기 사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서울시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쿠팡이츠서비스 김명규 대표는 “쿠팡이츠는 업계 선도적으로 ‘한집배달’, ‘치타배달’ 등 고객 만족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도입해왔다”면서 “쿠팡이츠서비스는 이번 다회용기 사용 활성화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고객과 상점 모두에게 친환경 배송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아한형제들은 플라스틱 사용을 줄여 친환경 배달 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도입, 실시해왔다. 이번 협약에 앞서 배달용기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플라스틱 배달용기 회수로봇 설치를 진행했다. 지난 6월 자원 회수 로봇 개발 기술력을 지닌 수퍼빈, 아산시와 손잡고 모두 20대의 폐플라스틱 배달용기 회수로봇을 아산시에 설치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회수한 플라스틱을 플레이크로 가공, 펠릿화 해 부가가치가 높은 소재로 가공하는 공정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

쿠팡이츠서비스는 지난 2월부터 다회용기 이용 활성화 참여에 대해 서울시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해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쿠팡이츠는 애플리케이션 내 다회용기 사용 기능을 도입하고, 이용자 지원 및 홍보한다. 또한 다회용기 주문 모니터링과 함께 참여 가맹점을 안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다회용기 사용 식당이 확대되고, 고객은 다회용기 이용 기회 및 메뉴 선택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보도자료. 우아한형제들, 쿠팡

편집. 엄지용 connect@beyondx.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