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엑스, 대기업과 손잡고 물류 전문 창업 투자시장 진출 (전자신문)

비욘드엑스가 최근 롯데, 한진 등 유통·물류 대기업 계열사, 창업 전문 법무법인과 잇달아 업무협약을 맺고, 새해에 물류IT융합 창업기업에 전문 투자하는 펀드(투자조합)를 결성, 운용할 계획이다.

‘물류IT 창업 전문투자조합(가칭)’은 물류IT 제품과 서비스를 아이템으로 하는 예비 창업팀 및 창업 초기기업을 투자 대상으로 하며, 인공지능(AI)·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로봇, 핀테크 등 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물류IT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도심형 마이크로 풀필먼트, 마이크로 딜리버리 분야가 주 타깃이다.

특히, 롯데액셀러레이터, 한진, 법무법인 디라이트 등 외부기관의 협업을 통해 성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비욘드엑스는 축적해 온 물류IT 기획·컨설팅 노하우를 살려 유망 물류IT 분야의 예비 창업팀과 스타트업을 발굴하고자 한다.

롯데 액셀러레이터를 통하여 스타트업 육성 노하우 및 그룹사의 유통망을 활용하고, 한진의 유통·물류망을 활용해 창업 투자에 이은 지속 성장을 지원한다.

법무법인 디라이트는 특허, 상표권 등 창업기업의 지식재산(IP) 관리와 법무 지원을 맡는다.

김철민 비욘드엑스 대표는 “물류·유통 대기업의 노하우와 인프라, 물류IT 전문 중소기업의 현장 경험과 서비스, 법무법인의 법률 지식을 결합해 물류IT융합 시장에 새로운 창업 지원 및 창업 성장 성공 모델을 만들겠다”면서 “물류와 IT를 두루 잘 아는 기업 간 협력 모델이라 예비창업인, 창업기업인의 성장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 말했다.

비욘드엑스는 현재 서울과 부산을 오가며 물류·유통·모빌리티 산업 융합 트렌드를 소개하고, 관련 스타트업 기업공개(IR) 행사를 전문으로 진행하고 있다. 물류·유통 현장 전문가와 예비 창업인, 스타트업을 연결하고, 사업 아이디어 발굴과 사업화 컨설팅, 기업 간 서비스 제휴, 투자 연계 등을 제공하는 ‘X부스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비욘드엑스가 롯데액셀러레이터·한진·법무법인 디라이트와 사업 제휴를 맺고, 새해부터 물류 전문 창업 투자와 육성 프로그램에 나선다

[관련 기사] 비욘드엑스, 대기업 손잡고 물류 전문 창업 투자시장 진출 ㅣ 전자신문 1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