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커머스 솔루션 투자 광폭… 온더룩, 유니드컴즈 신규 투자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가 커머스 솔루션 업체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26일 ‘온더룩’, ‘유니드컴즈’ 두 업체를 대상으로 한 신규 투자를 발표했다. 두 업체 모두 온라인 중소상공인(SME)의 스케일업을 지원하는 스타트업으로 네이버가 운영하는 ‘커머스솔루션마켓’과 시너지를 기대한다는 설명이다.

온더룩은 이용자 개인 취향에 최적화한 패션 콘텐츠 플랫폼을 운영한다. 이용자의 성별, 키, 선호 스타일 등을 분석해, 그에 적합한 크리에이터들의 패션 콘텐츠를 추천하고 관련 상품 구매까지 연계하는 모바일 플랫폼을 서비스 중이다.

이용자들은 온더룩을 통해 자신의 취향에 맞는 상품을 빠르고 간편하게 탐색할 수 있다. SME 및 크리에이터들은 더 많은 노출 기회를 확보할 수 있다. 

온더룩은 서비스 초기부터 이용자와 SME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었다는 평가다. 앱 출시 1년 만에 월간활성이용자수(MAU) 35만 명, 재방문율 65%를 달성하며 빠르게 성장 중이다.

네이버의 평가에 따르면 온더룩의 공동 창업진은 패션 콘텐츠와 플랫폼 개발에 대한 이해를 두루 갖추고 있다. 특히, 이대범 대표는 네이버 출신의 개발자로 풍부한 플랫폼 개발 경험에 기반해 온더룩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 이번 투자는 데브시스터즈벤처스, 하나벤처스 등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유니드컴즈는 이커머스 운영·마케팅 자동화 솔루션 ‘킵그로우’를 개발했다. 킵그로우는 이커머스 관련 업무를 자동화하는 RPA(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솔루션으로, SME가 적은 인력으로도 효율적으로 사업을 운영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유니드컴즈는 현재 SNS 채널 관리, 회원 관리, 첫 구매유도 마케팅 등 13종의 업무별 워크봇을 제공 중이다. 또한 중급 개발자 1인이 5일 내에 워크봇을 개발, 배포할 수 있는 프레임워크를 구축해, 더 다양한 워크봇을 빠르게 출시할 기반을 마련했다. 월 매출은 약 1억 원이다. 

네이버의 평가에 따르면 양재필, 전형신 대표를 포함한 유니드컴즈의 공동창업진은 이커머스 실무에 대한 깊은 이해와 풍부한 경험을 갖춘 팀으로, 이커머스 운영에 필요한 솔루션을 빠르게 고도화하고 있다. 이번 투자에는 CJ ENM 커머스 부문, 코오롱인베스트먼트, TS인베스트먼트, 대경인베스트먼트가 함께 참여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이번에 신규 투자한 두 팀은 IT 기술로 이커머스 SME의 스케일업을 돕는 커머스 스타트업들”이라며, “네이버 커머스솔루션마켓 등 관련 서비스와도 다양한 협력을 논의 중이며, SME-스타트업-네이버 3자가 탄탄한 시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투자 취지를 밝혔다.

한편, 네이버 D2SF는 올 초부터 SME와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여러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 및 협력 관점에서 활발한 미팅을 이어가고 있다. 기존에 투자한 스타트업 중 이커머스 SME의 스케일업을 지원하는 팀으로는 ▲데이터 분석 및 비즈니스 추천 솔루션 ‘라플라스테크놀로지스’, ▲SME 브랜드 애그리게이터 ‘뉴베슬’, ▲데이터 기반의 마케팅 자동화 솔루션 ‘데이터라이즈’, ▲온라인 광고 최적화 솔루션 ‘아드리엘’ 등이 있다. 네이버 D2SF가 2015년 출범 이후 현재까지 투자한 기술 스타트업은 92곳이다. 

보도자료. 네이버

편집. 엄지용 connect@beyondx.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