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물류 현안 및 정책 과제 _ 박무익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 실장)

  • 신청기간
    2021년 6월 17일 - 20211231
  • 행사일
    • 2021년 12월 31일 00시 00분
  • 행사장소

5,000

2021 BX 라이프 플랫폼 콘퍼런스

스마트 물류 현안 및 정책 과제 _ 박무익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 실장)

생활물류는 일상 생활에 필요한 물류 서비스다. 온라인, 언택트, e커머스 증가와 직결돼 있고, 즉시·즉소·간편·저렴·다품종·소량·소형·복합 특성을 띤다.

정부는 생활물류를 교통+물류+모빌리티를 결합한 스마트융합 서비스 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스마트융합 서비스는 토털, 원스톱, 심리스를 충족하는 이동과 연결의 융합 서비스로, 미래 스마트 생활물류는 육·해·공 이동수단을 연결해 막힘없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교통+물류+이동을 기반으로 유통과 생산, 여가 문화까지 일체화한, 효율과 자율을 넘어 자유화 물류 단계를 뜻한다.

스마트 생활물류산업 육성은 ‘K-스마트 물류’ 구축이라는 큰 틀과 연계돼 있다. 디지털 전환, 그린-2050 탄소중립, 안전-보안-보호, 지속성-혁신성, 도시 물류인프라-제도의 큰 틀 아래서 생활물류 산업화를 지원 육성할 방침이다.

오는 2025년까지 스마트물류센터 인증 250건, 도시배송지원시설 30개, 2024년까지 e커머스 물류단지 3개 조성 등 첨단 물류 인프라를 확충한다.

생활물류 기술력은 현재 글로벌 1위 국가 대비 90% 수준으로 끌어 올린다. 1700억원을 투입해 고밀도 스마트 보관함과 디지털 물류 플랫폼, 로봇 기반 배송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내년까지 전기이륜차 충전시설 80기 구축과 2030년까지 수소화물차 1만대를 도입해 그린물류체계를 완성할 계획이다.

이륜차배송 공제조합 신설, 택배 표준계약서 도입율 2025년까지 80% 달성, 소화물 배송 인증기업 확대 등 사람 중심 생활물류 생태계도 조성할 방침이다.

오는 7월 시행하는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은 생활물류를 제도화해 산업화하고, 종사자와 소비자를 보호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발전법을 토대로 물류 스타트업 창업을 활성화하고 국가 물류 경쟁력을 세계 10위권으로 끌어 올린다는 복안이다.

관심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