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분석
  • 지식
  • 연결
  • what's X
  • 로그인

인플레이션 맞은 ‘무인양품’ 가격 전략, 이대로 괜찮나요?

김철민
김철민
- 5분 걸림
‘지구를 살리는 에코마일’ 친환경 물류 활동 네트워킹 데이 - 이벤터스
기후 대응과 친환경 물류 활동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지혜를 나누는 교류의 장이 섭니다. ‘에코마일’은 쓰레기 분리수거와 폐기물 자원순환 활동이 최초로 이뤄지는 주거반경 1.6㎞ 구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만든 용어인데요. 비욘드엑스가 생활물류에 이어 두번째로 밀어붙이는 물류혁신 키워드입니다. 이를 통해 생활형 친환경 물류 해법과 폐기물 자원순환 기술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발전시키는 시간을 가질 것입니다. 지구를 살리는 에코마일 영역의 다양한 스타트업과 친환경 기술기업, 그리고 제조유통업계, 투자, 학계, 정…

🧼 이 글을 읽으면 알 수 있어요!

1. 모두가 괴로운 대 인플레이션의 시대입니다. 소비자도 가격이 올라가서 힘들지만요. 사실 리테일 업체들은 소비자에 앞서 ‘상품 매입 원가’ 인상으로 많은 고민을 했는데요. 이에 단순히 가격을 올리는 것은 매출이 꺾일 수 있고요. 그렇다고 가격을 안올리자니 영업이익이 꺾이는 것은 필연입니다. 어디 현명한 가격 전략 없을까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사랑받고 있는 ‘무인양품’의 가격 전략을 자세히 살펴봅니다.

2. 결과부터 말씀드리자면 무인양품의 가격 전략은 실패했습니다. 사실 무인양품은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인플레이션에 불구하고 가격을 올리지 않는 기조를 유지했는데요. 최근 들어서 결국 버티지 못하고 몇 차례 높은 폭의 가격 인상을 발표하게 됩니다. 결국 매출은 꺾이고, 영업이익은 줄어드는 결과를 맞이하는 모습인데요. 그 경과를 정리합니다.

3. 무인양품은 올해 8월까지 집계되는 2022년 회계연도 영업이익 목표 수치를 하향 조정했습니다. 상반기 기준으로 영업이익은 이미 반토막 났는데요. 한 편에서 무인양품이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 전개하는 해외 사업은 꽤나 잘 되고 있다고 하지만요. 이 또한 마냥 낙관할 수 없는 이유가 있습니다.

4. 위기를 맞은 무인양품에게 ‘활로’는 없을까요? 여기 무인양품이 가격 전략을 참고할 만한 몇 가지 브랜드들이 있습니다. 먼저 일본의 유니클로와 이온(Aeon)이고요. 이들에게 무인양품은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배울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미국의 코스트코(Costco)인데요. 여기서는 ‘저가’를 추구하는 어떤 철학에 대해서 배울 수 있습니다. 각각의 사례들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알아보고요. 이 사례들이 인플레이션으로 고민하는 한국 리테일 업계 실무자들에게도 도움되길 희망합니다.

💡
동 콘텐츠는 비욘드엑스가 운영하는 '커넥터스' 유료 구독 신청을 통해 보실 수 있습니다. 내용 전문을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하세요.
인플레이션 맞은 ‘무인양품’ 가격 전략, 이대로 괜찮나요?
※ 이 콘텐츠는 커넥터스와 ‘데일리트렌드’의 제휴를 바탕으로 제작됐습니다. CHAPTER 1 미친 인플레이션의 시대 질문 하나 드리고 시작합니다. 리테일 업계 독자 여러분 중에서 지난 2년 인플레이션 동안 ‘가격 인상’에 성공하신 분이 있을까요? 간혹 시기를 잘 타서
커넥터스 :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연결하는 사람들의 유통물류 비즈니스 이야기. 가치 있는 정보, 숨은 업계 실무자의 노하우를 전합니다.
무인양품유통다담리테일코스트코유니클로이온분석룸

김철민

「네카쿠배경제학」저자. 비욘드엑스와 네이버 프리미엄 유통물류 콘텐츠 채널 커넥터스 대표이자 공동창업자다. 인류의 먹고사니즘과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른 도심물류 생태계를 관찰하고, 시대마다 진화하는 공급망의 의미와 역할을 해석하는 일을 한다. 유통물류분야 전문 콘텐츠와 현장 전문가의 협업을 통해 교육, 컨설팅, 물류전문투자조합 등 투자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분과위원으로 활동 했으며, 국립 인천대 창업혁신교수와 한국로지스틱스학회 부회장으로 활동 중이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구독은 저희에게 큰 힘이 됩니다

https://contents.premium.naver.com/connectx/us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