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적 변화에 발맞춘 비즈니스 모델과 소비자의 가치에 집중해야”

이동규 BX 라이프 플랫폼 조직위원장이 
들려주는 라이프 플랫폼 A TO Z

“디지털과 감염의 시대에 유통과 물류, 그리고 모빌리티 등 인류의 생활에 밀접한 서비스와 산업의 미래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BX 라이프 플랫폼 콘퍼런스는 코로나19발 팬데믹으로 인류의 삶의 방식이 갈수록 자신이 중심이 되고, 가치 소비를 이행하는 ‘라이프 플랫폼의 시대’를 조망하려고 합니다.”

이동규 BX 라이프 플랫폼 컨퍼런스 조직위원회 위원장 (현 카카오 모빌리티 부사장)

이동규 BX 라이프 플랫폼 콘퍼런스 조직위원장(카카오 모빌리티 부사장)은 “라이프 플랫폼이란 쇼핑, 외식, 세탁, 교육, 의료, 금융 등 우리 삶을 구성하는 생활밀착형 서비스들을 플랫폼과 연계해 제공하려는 통합 비즈니스 모델들을 의미한다”면서 “음식과 마트 배달, 온라인 유통 등 비즈니스의 경계가 명확하던 과거와 달리 라이프 플랫폼 시대에는 서비스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고객의 삶 속에 녹아들어 고객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하는 플랫폼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 말했다.

이 위원장은 “마켓컬리, 카카오모빌리티 등 기업들의 서비스 영역이 무엇인지 논의하는 것은 이제 무의미해졌다”며 “라이프 플랫폼 시대에는 유통, 물류, 모빌리티와 같은 서비스 영역이 아니라, 고객에 대한 가치 제공에 초점을 맞춘 기업들의 혁신적 서비스와 이종 서비스의 결합에 따른 서비스 혁신에 있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이커머스 플랫폼 기업이 음식배달 서비스에 진출하고, 음식배달 플랫폼 기업이 온라인 편의점 서비스에 진출하며, 배달 플랫폼 이 음식 주문 및 모빌리티 서비스에 진출하는 것과 같이 우리 삶의 특정 서비스 분야에서 독자적 플랫폼을 구축한 기업들이 해당 서비스의 경계를 넘어 연관된 분야로 진출하여 이종 플랫폼 간의 경쟁이 일상화되었다는 판단에서다.

그는 “(데이터 기반의)라이프 플랫폼을 통해 고객을 더 잘 이해하는 기업들은 오프라인에서의 사람과 사람 사이의 상호 교감을 디지털과 비대면 서비스에서도 똑같이 제공할 수 있으리라 예상된다. 이 때문에 라이프 플랫폼은 대면 서비스가 아닌 비대면 서비스를 통해서도 인간(휴먼) 터치, 상호 공감의 감정적 교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연세대를 졸업하고, SK텔레콤을 거쳐 현재 카카오 모빌리티 부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올해 3월부터는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으로 활동 중으로, AI 활성화와 블록체인 기술 발전에 대한 의제화에 노력 중이다. 특히,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윤성로 위원장을 중심으로 코로나 상황에서 디지털 전환, 원격근무/교육, MaaS(Mobility as a Service) 등에 대한 규제 완화 및 정책 제안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위원장은 “라이프 플랫폼은 쇼핑, 음식배달, 모빌리티 등 특정 카테고리의 서비스가 목표가 될 수 있지만, 해당 서비스에서 플랫폼을 구축한 기업들은 서비스 영역을 넓혀 가며 개별 고객에게 맞춰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는 개별 거래에서 이익을 창출하려는 노력보다는 고객의 ‘Life Time Value(고객평생가치)’에 초점을 맞춰 고객과 함께 가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서비스의 핵심 목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첫 번째로 개최되는 BX 라이프 플랫폼 컨퍼런스는 서울이 아닌 부산에서 열린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되는 등 물리적 이동의 제한을 넘어서는 것은 물론 국내외 최대의 라이프 플랫폼 지식 공유의 장을 부산에서 만드는 게 목표라고 의미를 전했다.

그는 “커다란 변화를 겪고 있는 유통, 생활 물류, 모빌리티 분야뿐 아니라 오프라인 중심의 서비스가 주류를 이루고 있던 금융, 교육, 의료 등 우리 삶의 모든 분야가 모두 라이프 플랫폼 전략을 통해 고객의 삶에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이번 라이프 플랫폼 콘퍼런스는 이러한 다양한 서비스들을 하나의 개념으로 묶어 서비스의 경계가 사라지는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모든 분들에게 가치를 제공하고 싶다”고 말했다.

“We need to focus on business models and consumer values keeping pace with technological change”

Life platform A to Z by Chairman of BX Life Platform, Dong-Gyu Lee

“In the era of digital and infection, what will the future of services and industries that are closely related to human life such as distribution, logistics, and mobility look like? The BX Life Platform Conference wants to shed light on the ‘Life Platform Era’, which human beings becoming more and more central and fulfilling value consumption with the Corona 19 fandemic.”

Dong-Gyu Lee, Chairman of Organizing Committee of BX Life Platform Conference (Vice President of Kakao Mobility) said, “Life Platform means integrated business models to provide life-oriented services such as shopping, eating out, laundry, education, medical care, and finance in connection with the platform. Unlike the past where the boundaries of business such as food and mart delivery and online distribution were clear, in the life platform era, the boundaries of services will collapse and penetrate into the lives of customers. The platform competition will be fierce to provide everything that customers need.”

“It is now meaningless to discuss what the service areas of companies such as Marketerly and Kakao Mobility are.

In the life platform era, it is not service areas such as distribution, logistics, and mobility, but service innovation through the combination of innovative and heterogeneous services of companies focused on providing value to customers is meaningful,” chairman Lee explained.

Indeed, as e-commerce platform companies enter into food delivery services, food delivery platform companies enter into online convenience store services, and delivery platforms enter into food ordering and mobility services, we have established our own platform in specific service areas of our lives. competition between heterogeneous platforms has become common as companies cross the boundaries of the service and enter the related field.

Chairman Lee said “It is expected that companies that better understand customers through the (data-driven) life platform will be able to provide the same interaction in the digital and non-face-to-face service as people offline. For this reason, the life platform will be able to provide human touch, emotional sympathy, and customized services through non-face-to-face services rather than face-to-face services.”

Chairman Lee graduated from Yonsei University, worked at SK Telecom and is currently serving as Vice President of Kakao Mobility. Since March of this year, he has been working as a member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Committee under the President of, and is working on an agenda for AI activation and blockchain technology development. In particular,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Committee is focusing on deregulation and policy proposals for digital transformation, teleworking/education, and mobility as a service (MaaS) in the corona context, with Chairman Sung-ro Yoon.

Chairman Lee said, “Life platform may be targeted for a specific category of services such as shopping, food delivery, and mobility, but companies that have built the platform in that service will expand the service area and provide services tailored to individual customers.” Then he added, “In the future, it would be a key goal of the service to build a platform that goes with customers by focusing on the customer’s “Life Time Value” rather than trying to make profit from individual transactions.”

This year’s first BX Life Platform Conference will be held in Busan, not Seoul. The goal is to create a place to share knowledge of the largest life platform at home and abroad in Busan, as well as beyond the limitations of physical movement, such as online and offline.

Not only Distribution, life logistics, and mobility that are undergoing major changes, but also finance, education, and healthcare, where offline-oriented services have become mainstream, all areas of our lives will be able to reach customers’ lives through life platform strategies. This life platform conference will provide value to everyone who prepare for the era when the boundaries of services disappear by combining these various services into one concept.